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문흥제일교회 사진

하나님을 사랑하는 교회 / 이웃을 사랑하는 교회

설교테스트이미지

푯대를 향하여
  • 설교일2017-12-31
  • 성경본문빌립보서3:12-14
  • 설교자맹연환 목사
  • 조회수10
설교게시판 내용
본문내용
12. 내가 이미 얻었다 함도 아니요 온전히 이루었다 함도 아니라 오직 내가 그리스도 예수께 잡힌 바 된 그것을 잡으려고 달려가노라
13. 형제들아 나는 아직 내가 잡은 줄로 여기지 아니하고 오직 한 일 즉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14.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설교내용

샬롬!

여러분도 가끔 드라마를 보시지요?

물어봅시다. 작품 하나가 브라운관을 타고 방송되기까지 작품이 그냥 나올 수 있나요?

턱도 없습니다!

하나의 드라마가 브라운관으로 송출이 되기까지는 수많은 사람이 수없는 노력과 수고와 수많은 엔지를 내면서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하나의 드라마가 나오는데 그렇다면 우리 인생작품이 그냥 나오는 것일까요? No!

그렇다면, ‘2017이라는 한 해도 여러분 얼마나 수고가 많으셨을 것입니다.

여러분, 한 해 동안 정말로 수고들 많이 하셨습니다.

주님의 큰 위로와 은총이 함께 하시기를 축원합니다.

 

따라서 오늘은 지난 한 해를 뒤로하고 새로운 한 해의 출발선으로 이동하는 시점에서

지난 한 해의 모든 무거운 짐들을 다 내려놓고

힘 있게 새해를 향해 출발하기 위해 푯대를 향하여라는 말씀으로 말씀드리려 합니다.

 

. 본문내용

 

13-14을 읽겠습니다.

이 말씀은 바울사도의 신앙고백이라 할 수 있는 말씀인데...

1)자신은 아직도 자신의 모습을 미완의 인생으로 평가하면서

2)하늘 상급을 푯대삼고 열심히 달려가고 있다고 말씀합니다.

오늘 바울의 이 고백이 우리의 고백이 되기를 원합니다.

 

. 사람들은 누구나 자신의 삶의푯대가 있습니다.

 

나는 자연인이다.’는 방송프로가 있습디다.

처음 볼 때는 별로 즐겁지 않았습니다. ‘자기 삶을 포기하고 산 속에 들어가다니...’

그런데 가만히 보니까, 그 사람들이 다 사정이 있습디다.

 

1. 바울의 푯대는 무엇이었습니까?

주의 상급이 삶의 푯대였습니다.

그러기에 바울은, 고린도전서15:19에 말씀하시기를 만일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가 바라는 것이 다만 이 세상의 삶뿐이라면 모든 사람 가운데 우리가 더욱 불쌍한 자이리라.“하십니다.

 

2. 그러면 우리의 푯대는 무엇입니까?

우리는 각자의 삶의 푯대가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들의 공통된 푯대는 역시 주님의 상급이어야 합니다. 할렐루야!

. 그렇다면 하늘 상급을 푯대 삼고 가는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바울을 모델로 몇 가지 말씀드리겠습니다.

 

1. ‘미완인생관을 가지고 살아야 합니다.

12- 보십시오.

 

1)“내가 이미 얻었다 함도 아니요 온전히 이루었다 함도 아니라...”

바울사도만큼 확실한 체험을 가지고 또 헌신한 자가 어디 있겠습니까?

그는 예수님을 친히 만난 사람입니다.

그는 천국을 직접 목격하고 온 사람입니다.

그는 수많은 병자를 고치고 능력을 행한 사람입니다.

수많은 성경을 기록한 사람입니다.

그럼에도 그는 이제 됐다.’ 그러지 않았습니다.

아직도 가야할 길이 남아 있다고 했습니다.

 

2)“오직 내가 그리스도께 잡힌바 된 그것을 잡으려고 좇아가노라.”

여기 그리스도께 잡힌바 된 것이것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요?

이것은 주님께서 다메섹에서 그에게 주신 사명을 가리키는 것입니다.

사도행전9:에서 무엇을 밝히고 있습니까?

예수님께서 사울아 사울아...”부르셨습니다.

그에게 사명을 주셨는데, 그 사명은 이방인과 임금들과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복음을 전하라 하신 것입니다.

3)“좇아가노라.” 했습니다.

여기 좇아간다.’는 말 디오코라는 말은 추적한다.’는 뜻인데, 주로 개가 짐승을 사냥할 때나 또는 경주하는 자가 달려갈 때 사용했던 말입니다.

바울은 자신에게 주어진 삶을 디오코 정신으로 살고 있다고 했습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꿈이 멈춘 사람은 성장도 멈춘다는 것을 아십니까?

현실에 안주하는 때부터 성장은 정지됩니다.

따라서 우리는 이제 됐다.’ 하지 말고 늘 새로운 꿈을 꾸며 살아야 합니다.

바울처럼 미완의 인생관을 가지고 계속 전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2. 뒤에 것은 잊어버려야 합니다.

13-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역사가 아놀드 토인비는 역사를 통해 교훈을 받지 못한 민족은 불행한 민족이라.”했습니다.

우리는 지난 역사를 통해 교훈을 받아야 합니다.

그러나 과거에 집착해서는 안 됩니다.

1)어떤 사람은 과거에 집착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소위 과거 지향적인 사람입니다.

내가 아시는 분 중에 79세이신 어르신이 계십니다.

그분은 만나면 60년 전부터 금년까지 자기 얘기를 다 합니다.

제가 그 레파토리를 다 외워버렸습니다.

사실 나이 드시면 옛날 얘기 밖에 할 것이 없지요. 그러니까 그러려니 해야 합니다.

 

2)우리는 미래지향적으로 살아야 합니다.

우리 하나님의 사람들은 이미 천국을 바라고 사는 미래지향적인 사람들입니다.

따라서,

지난 날 내가 잘한 것들도 잊어버리십시오.

사람이 잘한 것만 생각하면 교만에 빠지기 쉽습니다.

지난 날 내가 잘 못한 것도 잊어버려야 합니다.

내가 잘 못한 것만 자꾸 생각하면 자학에 빠지거나 열등감에 사로잡히기 쉽기 때문입니다.

 

장기려박사님 잘 아시지요?

그분은 참으로 대단하신 분입니다.

그분은 월남하시어 옥탑방에서 사셨고, 정부에서 주선하여 북한 가족들을 만나도록 주선해 주었는데도, 혼자 그렇게 사시면서도 다른 사람들은 더 힘들게 살기도 하는데 나만 가족을 만나는 특혜를 누리면 되느냐고 하면서 거절을 했습니다.

어느 목사님께서 하신 말씀 한국의 성자라면 장기려박사님이시다.”했습니다.

그분이 80세쯤에는 뇌경색으로 오른쪽이 몸이 자유스럽지 못했는데도 환자들을 지극정성으로 돌보았습니다.

그런데 그분은 환자들에게 늘 하시는 말씀이 사람은 치료되어도 다시 죽는다. 그러니 영원히 사는 세상을 준비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3. 상급을 푯대삼고 최선을 다 하십시오.

14-을 봅시다.

 

1)여기 푯대를 향하여라는 말은 푯대를 똑바로 쳐다보고라는 말입니다.

이것은 경주자가 골라인을 똑바로 바라보고 매진하는 모습을 말합니다.

달리기 하는 사람들 보셨지요?

특히 마라톤 하는 사람들을 생각해 보십시오.

어떤 사람은 골인지점에 들어서는 순간 그만 몸을 가누지 못하고 쓰러져버립니다.

그러니까 마라톤은 육상의 꽃이라 하고, 꼴찌로 들어온 사람에게도 기립박수를 보냅니다.

바울은 그렇게 살았답니다.

2)여기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요?

이 말은 높은 단상에 시상자가 서서 수상자를 부르는 모습을 연상케 하는 말인데...

바울사도는 위에서 상을 들고 계신 주님을 바라볼 때 자신에게 상을 주시려고 단상에 계신 주님의 그 모습을 그리는 것입니다.

 

3)바울은 수상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살았습니다.

디모데후서4:7- “내가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관이 준비되었으므로... ”

 

여러분은 우리도 상을 얻도록 그렇게 삽시다!

여러분 중 혹시라도 구원만도 감사한데...’ 이런 마음을 가지고 계신 분이 있다면...

오늘 확실하게 다짐을 하십시오. “주여 나도 주의 상급에 동참하게 하옵소서!!”

구원은 믿음으로, 상급은 행함으로!

 

4. 끝까지 믿음의 편에 서야 합니다.

16-“우리가 어디까지 이르렀든지 그대로 행할 것이라.” 하십니다.

1)여기 우리가 어디까지 이르렀든지라고 했는데...

이것은 각 자의 다른 위치를 말합니다.

어떤 사람은 이제 출발지점에서 멀리 가지 못한 사람도 있고...

어떤 사람은 거의 골인지점에 이른 사람도 있습니다.

그러니까 우리는 다른 사람과 나를 비교해서는 안 됩니다.

 

요한복음21:을 보면 예수님께서 갈릴리 제자들을 찾아오신 것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22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올 때까지 그를 머물게 할지라도 네게 무슨 상관이냐 너는 나를 따르라 하시더라.”

 

2)‘그대로 행할 것이라

시종여일하라는 말입니다.

미국 해외선교연구센터라는 단체의 발표에 따르면 1990년 이후로 1년 평균 10만 명씩 믿음 때문에 죽임을 당했다고 했습니다.

 

우리가 아무리 힘들다 해도 죽임을 당하지는 않지 않습니까?

감사하며 끝까지 충성하면 큰 상급을 주실 줄 믿습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 모두 끝까지 승리합시다!

facebook tweeter line band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24참 임금 예수!관리자2018.04.153
23열리는 역사관리자2018.04.085
22부활 그리고 영생관리자2018.04.013
21하나님의 사랑관리자2018.03.255
20나를 주 믿는 자로 알거든관리자2018.03.188
19사명자의 길관리자2018.03.115
18오직 은혜로관리자2018.03.044
17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려면관리자2018.02.256
16네 발로 일어서라관리자2018.02.185
15하나님이 찾으시는 자관리자2018.02.1110
14구브로 선교관리자2018.02.053
13귀하게 쓰임받자관리자2018.01.289
12도전받은 교회관리자2018.01.2110
11영광스러운 교회관리자2018.01.1410
10가라, 약속의 땅으로관리자2018.01.0717
>> 푯대를 향하여관리자2018.01.0510
8하나님의 때관리자2017.12.2517
7부흥을 꿈꾸는 자들관리자2017.12.1717
6소명자관리자2017.12.109
5행복하세요!관리자2017.12.0310
12